제목

[보도자료] 한국,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 파리도서전 주빈국으로 참가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6-03-09
첨부파일 #1 다운받기 : 보도자료_한국, 2016 파리도서전 주빈국으로 참가(0309)
첨부파일 #2 다운받기 : 2016 파리도서전_프레스 Ŷ(0309)
첨부파일 #3 다운받기 : 이미지_2016 파리도서전 주빈국관(포스터)
글 공유
한국,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 파리도서전 주빈국으로 참가

파리 전역, 3 17일부터 나흘간 K-Book 향연에 물들다

 

국내 문학·아동·인문·웹툰 작가 30명 참여

 

출협, 참가사 위탁 도서 전시 외 특별전 운영 통해 국내 우수 도서 및 문화 홍보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고영수, 이하 출협)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의 후원을 받아 오는 317()부터 20()까지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les)에서 열리는 2016 파리도서전에 참가해 주빈국으로 초청된 한국의 특별전시관인 주빈국관(506)을 설치·운영한다.

특히 이번 주빈국관은 출협을 비롯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한국출판인회의·한국문학번역원·한국콘텐츠진흥원 등 5개 출판 관련 단체 및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이에 따라 특별관, 작가 행사, ·불 출판전문인의 만남 등 한국의 책과 작가를 알리는 다채로운 문화 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파리도서전은 유럽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도서전 중 유일하게 B2C 형태를 지향하는 도서전이다. 독자와 저자, 출판사 및 도서관, 서점 등 책과 연계된 모든 인적·물적 기능을 동원해 펼치는 문화축제의 장으로 매년 한 나라를 주빈국으로 선정해, 자국의 프로그램과 연계한 공동행사를 진행하게 함으로써 자국 독자들이 타국의 다양한 문화를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파리도서전에 참여하는 출판사 및 작가, 관련 단체들의 숫자만도 독보적이다. 12백여 명에 이르는 출판사 및 관련 단체, 45백여 명의 작가, 2천여 명의 저널리스트, 4천여 명의 출판 편집자·서점인·도서관인 등을 비롯해 전문가 미팅만 해도 5백여 회에 이르며, 작년 방문객 수는 25만여 명이었다.

출협이 총괄하는 주빈국관은 비즈니스관, 만화·웹툰관, 전자출판관, 그라폴리오(일러스트레이션 전문 플랫폼), 아동도서관, 작가관, 서점운영 공간 등 총 7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비즈니스관에는 여원미디어, 예림당, 문학동네, 한울 등을 포함한 개별 참가사 7개사의 도서와 출협과 한국출판인회의 연합부스로 꾸며지며, 특별전 형태로 운영되는 각 단체별 개별관에는 △슈퍼애니, 오렌지에이전시, 한에이전시 등 웹툰 개발 전문 업체가 참가해 운영하는 만화·웹툰관(한국콘텐츠진흥원 주관) △디엔피코퍼레이션, 북팔, 빅토리아 프로덕션, 스마트한 등 앱북 개발 업체가 참가해 자사가 개발한 웹소설과 아동 애니메이션, 게임 앱 등을 직접 시연하는 전자출판관(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일러스트레이터 전문 플랫폼인 우수 그라폴리오 작가 30명의 최근 작품을 전시하고, 작가 사인회를 진행하는 그라폴리오 홍보관(네이버 주관) △한·불 수교 130주년의 상징적 의미를 부여해 130명의 작가 주요작품만을 엄선해 전시하는 아동도서관(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주관) △주빈국 초청작가 30(문학 15, 아동 5, 만화 6, 인문학 4)의 최근 대표도서 각 2종씩 60책을 전시하는 작가관(한국문학번역원 주관) 등이다. 또한 한국의 전시 도서를 현장에서 직접 판매할 수 있는 서점 공간 부스가 프랑스의 대표서점인 지베르 조제프의 위탁 판매로 운영되며, 출협은 이 부스에 불어로 번역된 한국도서와 한국어 발행도서 1만여 책(2천 종)을 진열할 예정이다.

그밖에 BIEF(프랑스국제출판사무국_파리도서전 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한국출판인회의가 주관하는 한국·프랑스 출판 전문인의 만남(라운드테이블)이 도서전 개막(17) 이틀 전인 315()부터 16()까지 양일간 프랑스국립도서센터(CNL)에서 열린다.

한국과 프랑스의 각 분야를 대표하는 출판인이 만나 콘퍼런스와 좌담회 형식으로 진행하는 이날 라운드테이블에는 문학과 인문사회과학, 실용 및 일러스트, 아동도서, 추리 및 판타지 소설 등 총 9개의 주제로 분류한 양국의 출판 현황을 발제하고, 이어 발제 내용을 중심으로 양국의 구체적인 출판문화 교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의 문학, 아동·그림, 인문학, 만화·웹툰 작가가 참여해 작가 대담 및 사인회, 낭송회 시간을 갖는 프랑스국립도서센터(CNL) 연계 작가 행사가 도서전 개막 전날인 16()부터 폐막일인 20()까지 총 32회에 걸쳐 진행되며, 참여 작가는 황석영, 이승우, 문정희, 오정희, 마종기 등의 문학 작가 외 인문학 작가 및 만화·웹툰 작가 포함 총 30명이다.

한편 고영수 출협 회장은 한국의 주빈국관 운영과 관련해 랑법(도서정가법)의 창시국인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파리도서전은 프랑스가 책과 출판, 독서 정책을 통해 이룬 책 문화선진국임을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이다·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주빈국 한국의 성공적인 주빈국관 운영으로 양국이 출판을 통한 문화교류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K-Pop의 열풍으로 유럽 내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이번 도서전을 통한 한국의 우수 콘텐츠 홍보로 프랑스 내 K-Book 확산의 초석을 다지는 기회로 삼을 것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