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보도자료] ‘2015년 출판 통계’ 자료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6-03-24
첨부파일 #1 다운받기 : 보도자료_출판 통계(2015년도)_160324
글 공유

2015년 신간, 45,213종 발행

종수(45,213) 5%() · 부수(8,5018,354) 9.7%() 각각 감소

평균 책값 14,929원… 전년 대비 4.5% 인하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고영수, 이하 출협)가 작년 한 해 출협을 통해 납본된 도서를 중심으로 발행 종수와 부수를 집계한 결과 2015년에 발행된 신간의 종수와 부수는 각각 45,213, 8,5018,354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출협이 대행(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하고 있는 납본자료를 근거로 집계한 통계 결과에 따른 것으로, 집계 대상은 작년 한 해(2015. 1.1.~12. 31.) 동안 출간된 신간도서이며, 정기간행물과 교과서는 제외됐다.
발행 종수는 45,213종으로 전년(전년 47,589) 대비 5%, 발행 부수는 8,5018,354부로 전년(9,4165,930) 대비 9.7% 각각 감소했으며, 책값 또한 평균 14,929원으로 전년(15,631) 대비 4.5% 감소한 가운데, 평균 면수(278)만 전년(272) 대비 소폭 증가(2.2%)한 것으로 집계됐다.
발행 종수와 부수의 감소 원인으로는 장기적인 국내외 경기 침체와 계속되는 독서 인구의 감소, 제작비 상승 등의 이유를 꼽을 수 있으며, 평균 책값 인하는 종수 발행 감소에 따른 원인 외 지난 2014.11.21.부터 시행된 개정 도서정가제법에 따라 할인판매를 전제로 한 가격 거품이 어느 정도 사라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밖에 2015년의 문학도서 장르별 현황에서 시집과 평론집이 각각 19%, 263% 증감률을 보였다는 점도 특이할 만하다. 특히 지난해는 SNS나 미디어에서 언급된 시에 대한 관심이 증폭돼, 다양한 시들을 한꺼번에 읽을 수 있는 시 모음집 출간에서부터 국내 독자층이 두터운 이해인, 정호승, 류시화 씨의 시집이 재출간 된 해로, 이 같은 시집에 대한 관심은 연말 김소월·윤동주 시집 초판본 베스트셀러 입성 및 예약판매 열풍으로까지 이어졌다.
 
2015년 신간 발행 현황
20151년 동안 출협을 통해 납본된 자료를 집계한 결과, 신간 도서의 발행 종수는 총 45,213(만화 포함)이며, 발행 부수는 85018,354부로 나타났다. 전년도와 비교해 볼 때
발행 종수와 부수는 각각 5.0%, 9.7% 감소했다.
종당 평균 발행 부수는 1,880부로 전년(1,979) 대비 5.0% 감소하였고, 권당 평균 정가는 14,929원으로 전년(15,631) 대비 4.5% 감소하였으며, 평균 면수는 278쪽으로 전년(272)보다 6(2.2%) 늘었다.
 
분야별 발행 종수 현황
2015년의 신간 발행 종수는 총 45,213종이다. 작년대비 늘어난 분야는 역사(8.7%), 예술(7.7%), 문학(2.1%), 기술과학(2.1%) 순으로 증가한 반면, 어학(1.1%), 학습참고서(4.7%), 철학(4.7%), 사회과학(5.7%), 순수과학(7.4%), 총류(13.7%), 종교(19.7%) 순으로 감소했다.
 
분야별 발행 부수 현황
초판 발행 부수는 총 8,5018,354부로 전년(9,4165,930) 대비 9.7% 감소했다. 전년 대비 가장 많이 늘어난 분야는 예술(24.5%)이며, 역사(8.3%), 철학(7.6%), 총류(6.4%), 어학(3.1%), 문학(2.9%), 순수과학(0.3%) 순으로 늘었고, 이에 비해 아동(35.7%), 종교(14.6%), 기술과학(3.8%), 만화(2.0%), 학습참고서(1.1%) 분야의 발행 부수는 감소했다.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분야는 아동으로 1,6837,125부가 발행되어 전체 발행 부수의 19.8%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학습참고서(19.4%), 문학(18.4%), 사회과학(11.2%) 순이었다.
 
종당 평균 1,880부 발행, 평균 책값은 14,929
도서의 한 종당 평균 발행 부수는 1,880부로 전년(1,979) 대비 5.0% 감소했다. 총류(23.4%)가 크게 증가하였고 이어 예술(15.5%), 철학(12.9%), 순수과학(8.2%)은 소폭 증가한 반면, 아동(16.1%)과 기술과학(5.7%) 등 그 외 분야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도서의 평균 정가는 14,929원으로 전년(15,631) 대비 4.5%로 감소했으며, 책 한 권당 평균 면수는 278쪽으로 전년도의 272쪽에 비해 6(2.2%)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도서 번역 출판 현황
2015년도 전체 발행 종수(45,213) 가운데 번역서가 차지하는 비중은 21.5%(9,714)로 전년도 21.8%(1396)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에도 일본과 미국 등 일부 국가에 편중된 모습을 보였으며, 분야별로는 문학(2457), 만화(2033), 아동(1374) 순으로, 국가별로는 일본(4088), 미국(2741), 영국(752), 프랑스(496), 중국(480), 독일(344)순으로 번역 출간된 것으로 집계됐다.
 
출판사별 발행 실적 현황
2015년 한 해 동안 출협을 경유해 국립중앙도서관에 신간을 납본(제출)한 출판사 수(2,855)를 실적별로 살펴본 결과, 5종 이하를 발행한 출판사는 1,465개사로 전체 출판사의 51.3%를 차지했다. 이어 6~10종을 발행한 출판사는 468개사(16.4%), 11~20종을 발행한 출판사는 389개사(13.6%)인 것으로 집계돼, 2,855개 납본 출판사 중 2,322개사(81.3%)가 연간 20종 이하의 도서를 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