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제5회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내일(17일)부터 3일간 열려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7-11-16
첨부파일 #1 다운받기 : 첨부 1_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프로그램(171116)
첨부파일 #2 다운받기 : 첨부 2_중국 아동출판 시장현황 및 도서전 소개
첨부파일 #3 다운받기 : 첨부 3_사진
글 공유

캡처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 이하 출협)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의 지원을 받아 내일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2017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China Shanghai International Children’s Book Fair)’에 마켓포커스 국가로 초청돼 한국관(108㎡)을 설치·운영한다.

올해로 5회째인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은 중국 리드전시주식회사에서 주최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유일한 아동전문 도서전으로, 지난 4년간의 성장을 통해 출판업계 최고의 수출입, 네트워킹 및 브랜딩 플랫폼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작년 약 40개국의 321개사가 참가해 부스를 운영했으며, 방문객 수는 비즈니스 방문객 9천여 명, 일반 관람객 2만 4천여 명을 포함해 약 3만 3천여 명이었다.

상하이는 중국의 660개 전체 도시 인구 중에서 해외 원서를 읽는 8%의 독자가 거주하며, 중국 내 국제학교의 20%가 상하이에 위치해 있을 정도로 영어를 사용하는 인구가 많다. 또한 중국 전역 2,820개 도서관 중에서 287개 도서관이 상하이에 위치(대학 및 학교 도서관 제외)해 있으며, 상하이 시내에만 926개의 서점이 있을 정도로 중국 내에서 독서량이 비교적 높은 도시에 속한다.

마켓포커스 한국관에는 교원, 미래엔, 사회평론, 신원 에이전시, 에릭양 에이전시, 웅진씽크빅 등 국내 출판사 및 관련 에이전시 6개사가 참가해 부스를 꾸미며, 출협은 참가사들의 도서 저작권 수출을 돕기 위해 참가사들의 정보와 주력 도서를 수록한 한국관 안내 브로슈어 외 한국의 출판 동향을 포함한 영문 회원명부를 출판 관계자들에게 배포함으로써 국내 도서와 출판사를 홍보하고, 참가사의 현지 저작권 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관 참가사 도서를 비롯해 고래뱃속, 논장, 도서출판 마루벌, 소수출판사, 장수(이카로스의 날개), 컬쳐플랫폼, 파란자전거, 현암사 등 8개의 위탁도서 28종도 함께 전시한다.

또한 지난 볼로냐아동도서전, 베이징국제도서전, 프랑크프루트도서전에서 호평받은 바 있는 ‘자연과의 조화로운 삶(Harmony with Nature)’을 주제로 한 48종의 그림책 특별전 운영을 통해 한국 그림책의 우수성을 선보인다.

도서전 개막에 앞서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주최 측이 참가사에 제공하는 반나절 서점투어 일정도 마련돼 있다. 상하이 시내에 위치한 대표 서점인 Zhong Shu Ge(钟书阁瑞欧书店), Shanghai’s City of Books(上海书城福州路站), Jian Tou Bookstore(建投书店) 등 3개 서점을 둘러보는 일정으로, 상하이 출판시장을 조사하는 특별한 시간이 될 전망이다. 또한 도서전 개막일인 17일(금) 오후 6시 황푸강 선상에서 열리는 만찬 행사에 윤철호 출협 회장이 참석해 축사한다.

둘째 날인 18일(토) 오후 2시에는 출협 주최의 컨퍼런스가 2부에 걸쳐 진행된다. 1부에는 김영진 상무이사(전자출판 담당, 진인진 대표)가 ‘한국의 어린이 전자책 발전과 사례’를 주제로 증강현실, 가상현실과 다양한 App을 적용한 어린이 전자책을 소개하고, 이어 2부에는 김택규 교수(숭실대학교 중문과 겸임교수, 중국어 출판번역가)가 ‘한중 아동서 합작의 가능성’을 주제로 양국 출판계의 효과적인 합작 플랫폼 구축 방안에 대해 발제한다.

한편 윤철호 출협 회장은 이번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참가와 관련해 “사드 영향으로 양국의 출판인들이 심리적이나 경제적으로 고충이 많았다”며 “이번 도서전이 그동안의 어려움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내 아동 출판시장은 한국 도서의 최대 마켓”이라며 “기존 아동 학습서, 실용서 등을 넘어 문화와 이슈를 담은 우수 콘텐츠를 적극 홍보해 국내 도서의 저작권 수출 확대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별첨 1 : 2017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프로그램 소개

*별첨 2: 중국 아동출판 시장현황 및 도서전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