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제69회 프랑크푸르트도서전, 내일(11일)부터 닷새간 열려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7-10-10
첨부파일 #1 다운받기 : 첨부 1_프랑크푸르트도서전 참가 계획서(171010)
글 공유

캡처

사진 1_프랑크푸르트도서전(2016년)사진 2_프랑크푸르트도서전(2016년)

 

(사)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의 지원을 받아 내일(11)부터 닷새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제69회 프랑크푸르트도서전(10.11.~10.15.)에 참가해 한국 출판사들의 단체 전시관인 한국관(160평방미터)을 설치·운영한다.

한국관에는 다락원, 북극곰, 사회평론, 연세대학교 대학출판문화원, 에스프레소북, 엔씨소프트, 예림당, 올리브그린, 처음교육, 한국문학번역원, 한국잡지협회 등 국내 출판사 및 관련 단체 11개사가 참가해 부스를 꾸미며, 출협은 참가사들의 정보를 수록한 한국관 안내 브로슈어와 한국의 출판 동향을 포함한 영문 회원명부를 배포함으로써 국내 도서와 출판사를 홍보하고, 참가사의 현지 저작권 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관 참가사들의 전시도서 600여 종을 비롯해 건축세계, 글로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미래엠엔비, 북극곰, 보림출판사, 우림북, 풀과바람, 현암사 등을 포함한 13개사의 위탁도서 50여 종을 전시하고, 지난 볼로냐아동도서전(4.3.~6.)과 베이징국제도서전(8.23.~27.)에서 호평받은 바 있는 ‘자연, 동물 그리고 사람’을 테마로 준비한 ‘한국 그림책(50여 종) 특별전’을 운영한다.

그 외 해외 각국의 출판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크 확장을 위한 ‘스탠딩 리셉션’을 진행한다. 13일(금) 오후 4시 한국관 내에서 열리는 이 리셉션에는 도서전에 참가한 세계 각국의 출판인들과 에이전시 담당자들을 초청해 한국 출판사를 소개하고, 한국관 참가사 출판사 담당자들과 만나 교류하는 시간을 가진다.

세계 최대 규모의 도서전인 프랑크푸르트도서전은 작년 125개국 7,153개사가 참가했으며, 방문객 수는 27만 8,023명이었다.

올해 주빈국은 프랑스이다. 약 150여 개의 중견 출판사와 스타트업 출판사가 참가해 부스를 운영하며, 아동도서 작가(19명), 만화 작가(24명), 문학 작가(130명)가 함께하는 저자와의 대화, 낭독, 전시 등 200여 개에 이르는 책, 문화, 예술 관련 이벤트를 개최한다.

또한 만화 작품의 스토리보드 생산 과정에서부터 멀티미디어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작업 과정을 확인할 수 있은 ‘만화 특별전’을 비롯해 풍자 만평으로 유명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도 선보인다.

이에 앞서 주최 측은 도서전 개막 하루 전날인 10일 오전 9시, ‘비즈니스 클럽 컨퍼런스-더 마켓(Business Club Conference / THE MARKETS)’을 열고, 프랑스, 인도, 동남아시아, 영국, 미국의 출판시장을 살펴보는 시간을 갖고, 이어 오후 2시부터 일본과 중국의 출판시장, 소셜미디어의 콘텐츠 개발, 독일의 성공담 등을 소개하는 ‘프랑크푸르트 저작권 미팅(Frankfurt Rights Meeting)’ 시간을 갖는다.

윤철호 출협 회장은 이번 프랑크푸르트도서전 참가와 관련해 “세계 최대 규모의 도서전인 프랑크푸르트도서전은 저작권 수출입 관련 새로운 협력 파트너를 찾고, 또 교류할 수 있는 중요한 마켓”이라며 “많은 한국 출판사들이 도서전 참가뿐만 아니라, 위탁도서 전시 등을 통해 자사의 책과 출판사를 알리는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관 참가사와 위탁사 도서의 저작권 상담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우리의 책과 문화를 적극적으로 홍보함으로써, 다음 달 열리는 이스탄불국제도서전(11.4.~7.) 주빈국 참가와 내년 서울국제도서전(6.20.~23.)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별첨 1 : 2017 프랑크푸르트도서전 프로그램 소개 1부